📱신학기 SALE WEEK 애플~24% ➔ X

수인분당선 급행 노선도 정차역 배차시간표

아니 수인분당선 급행 정차역이 궁금해서 찾아봐도 노선도도 제대로 안나오네. 한국철도공사 코레일에서 운영하는 것인데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노선도도 이모양이라 원하는 정보를 얻을수가 없다.

찾기힘든 수인분당선 급행 정차역

전국 철도망 노선도와 함께 수도권 지하철은 이런 식으로 올려놨다.

코레일 수인분당선 노선도

아니 올릴려면 전체 노선도를 올리던가 자기들이 운영하는 것만 올려놓으면 어떡해 ㅋㅋㅋ 그리고 급행역 표시도 안되어 있고, 기호도 무슨 의미인지 알 수가 없고 숫자는 개통날짜인가? 왜 써놨는지 모르겠다 알아보기만 복잡하게.

수인분당선 노선도

인터넷으로 검색해도 잘 안나와서 매번 지하철 탈 때 직접 벽에 붙은 노선도를 보고 급행 정차역 어디어디인지 확인하곤 했는데, 잠깐 시간을 내서 직접 만들어 봤다.

수인분당선 노선도

지도 서비스를 제공하는 네이버나 카카오에서 올려놓은 지하철노선도를 보면 수인분당선만 이렇게 따로 표시할 수가 있다. 그런데 여기에서 급행역만 표시하는 기능이 적용되지 않는다.

무슨 말이냐면, 수인분당선만 따로 조회하거나, 아니면 전체 노선도 중 급행역들만 표시된 상태로 조회하던가 이렇게만 선택이 된다. 수인분당선만 표시하고 그 중에 급행역은 어디어디인지 같이 나타내면 좋겠는데 말이다.

그나마 네이버 지하철노선도는 저렇게 특정 노선만 하이라이트해서 보이기라도 하지 카카오는 그것도 안되고 그냥 급행역만 보기 ON/OFF만 할 수 있다. 점점 카카오맵과 카카오 네비는 사용하지 않게 되고 네이버 지도와 티맵만 쓰는 것 같다.

김기사 시절에야 독보적이었을지 몰라도 카카오가 인수한 이상 그 이후를 기대하긴 힘드니까.

아무튼 그래서 그냥 이미지 편집기로 후딱 대충 만들어봄. 수인분당선은 알다시피 수인선 (수원↔인천) 하고 분당선이 합쳐진 노선이기 때문에 매우 길고 급행 노선도 두 구간이 있다.

수인선 인천 오이도 급행 정차역

수인선 급행 노선도

인천에서 오이도 까지의 구간 중 총 7개 역에서만 서는 것이 급행 노선이다.

정차역급행역
인천정차
신포무정차
숭의무정차
인하대정차
송도무정차
연수정차
원인재정차
남동
인더스파크
무정차
호구포무정차
인천논현정차
소래포구정차
월곶무정차
달월무정차
오이도정차

분당선 급행 정차역

다음으로 고색에서 왕십리까지 운행하는 분당선 급행 정차역 목록이다. 이게 좀 어이없는게, 수원을 지나갈 때에는 급행의 의미가 있다. 정차역과 무정차역이 있으니까.

그런데 분당쪽으로 들어가면서부터는 전 역을 모두 거친다. 아니 이러면 급행의 의미가 있는건가? 그러면 차라리 수원 ↔ 죽전 구간만 급행으로 운영을 하던지?

분당선 급행 정차역

고색에서 출발해서 죽전까지만 급행으로 빨리가고 죽전부터 분당선 급행 종점인 왕십리까지는 전 역 정차하는 것을 알 수 있다. 분당 위쪽으로는 급행의 의미가 없다는 것을 참고해서 탑승하면 된다.

정차역급행
고색정차
수원정차
매교무정차
수원시청정차
매탄권선무정차
망포정차
영통무정차
청명무정차
상갈무정차
기흥정차
신갈무정차
구성무정차
보정무정차
죽전정차
오리정차
미금정차
정자정차
수내정차
서현정차
이매정차
야탑정차
모란정차
태평정차
가천대정차
복정정차
수서정차
대모산입구정차
개포동정차
구룡정차
도곡정차
한티정차
선릉정차
선정릉정차
강남구청정차
압구정로데오정차
서울숲정차
왕십리정차

급행 배차시간표

그리고 급행이 애초에 그렇게 많이 운행하지도 않는다. 이건 1호선 급행같은게 아니라 그냥 출퇴근 시간대에 추가배차를 통해 유동인구 많은 곳에 좀 더 분산시켜주는 역할 정도로 보면 된다.

그냥 애초에 배차를 좀 늘려주면 안되겠니… 수인분당선 배차간격 진짜 짜증남

고색 → 왕십리 06:33 / 07:03 / 07:18 / 07:35 / 08:05 / 18:50 / 19:28

왕십리 → 고색 06:44 / 07:14 / 17:55 / 18:13 / 18:25 / 18:55 / 19:34

인천 → 오이도 06:11 / 06:28 / 06:42 / 07:22 / 07:41

오이도 → 인천 18:39 / 19:52 / 20:30

0 0 투표
Article Rating

0 Comments
Inline Feedbacks
댓글 모두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