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관문 도어락 배터리 없을 때 9V 건전지로 여는 방법

현관문 도어락에 배터리가 다되서 들어갈 수가 없다면? 이런 난감한 상황이 또 없을 것이다. 이 때 어쩌지 어쩌지 하다가 수리공을 부르면 출장비 때문에 5~10만원이 그냥 깨진다. 사실 스스로 더 빠르고 간단하게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데 말이다.

도어락 제품마다 디자인은 조금씩 다르지만, 밖에서 임시로 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단자가 반드시 있다.

도어락 외관
도어락 바깥쪽에 튀어나온 단자 모습

이렇게 툭 튀어나온 두개의 단자가 임시로 건전지를 대어서 전원을 공급하는 위치이다. 아니면 도어락의 위쪽이나 아래쪽을 살펴보면 비슷한 식으로 건전지 대도록 만들어놓은 부분이 있을 것이다.

울며 겨자먹기로 편의점에서 비싸게 주고 듀라셀을 사왔다. 아파트나 오피스텔에 1층 우편함 근처에 폐건전지 수거함을 비치해놓는 곳들이 있는데 안을 살펴보고 이 네모난 9V 건전지가 있다면 하나 주워오면 된다. 전기가 살짝만 남아있어도 사용이 가능하니깐.

도어락 단자에 9V 건전지 접촉모습
9V 건전지 대고 전원 들어온 모습

이렇게 아까 말한 튀어나온 홈에 대준다. 건전지를 댄 상태에서 도어락 키패드를 터치하면 이렇게 불이 들어온 것을 알 수 있다. 이 방법을 마치 문을 따는 방법으로 오해하고, 밖에서 이렇게 해서 문 열 수 있으면 위험한거 아니야? 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는데 그렇진 않다.

이건 문을 여는 방법이 아니라, 전기만 들어오게 해주는 것이고 그다음에 키패드 비밀번호를 입력해야 문이 열린다. 도어락은 배터리 전기가 있든 없든 일단 현관문을 닫으면 무조건 걸쇠가 잠기도록 설계되어 있다.

그다음에 문을 열려면 이렇게 전자식 키패드로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통과되면 기계가 잠겨있는 문을 풀어주는 것이다. 그래서 문을 닫으면 일단 잠기고 전기가 없으면 못여는 것이다.

혹시 건전지를 댔는데도 전기가 안들어온다면 + – 가 바뀐 것이니 양쪽을 뒤집어서 다시 해보도록 한다.

듀라셀 건전지 구입

이러한 상황을 안 당하려면 도어락 배터리 부족알림 소리가 날 때 미리미리 바꿔주는 것이 좋다. 이참에 건전지를 한통 구매해놨다. 두고두고 시계랑 도어락 등에 쓰면 되겠지.

듀라셀 AA 건전지 20개에 11900원이다. 참고로 아까 9V 건전지도 쿠팡에서 사면 5개에 6100원 정도에 팔고 있다. 편의점에서 하나에 4500원에 파니 미친 가격이다.

이제 도어락 배터리 없어서 곤란해지지 않게 미리미리 바꿔주자. 9V 건전지 사야되는 상황이 생기면 그게 더 돈낭비이다.